정치

권영세 "문대통령, 관권선거 획책…중립내각 즉각 구성해야"

입력 2022/01/24 09:25
수정 2022/01/24 09:28
694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4일 "정권 연장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한 대선 관리를 포기하고 '조해주 알박기'를 통해 또다시 관권 선거를 획책했다"고 비판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선대본부 회의에서 조해주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임기 논란 끝에 사퇴한 것과 관련해 "2천900명 선관위 공무원 전원의 단체 저항에 결국 백기를 들고 (임기 연장이) 무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정희 선관위원장을 포함해 9명 위원 중 8명이 친여 성향 일색인데도 단 1명의 야당 추천위원마저 현재 민주당 반대로 공석인 상태"라며 선관위 구성을 비판했다.


권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의 전방위적인 관권선거 획책은 상습적이고 고질적"이라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공약을 전면 뒷받침하며 금권선거에 앞장서고 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편향적 검찰수사로 공안선거를 지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청와대 출신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민주당 공약을 뒷바라지하며 이재명 관권선대위 활동을 하다가 고발 당한 예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6941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그는 "문 대통령은 60년 만에 선관위에서 일어난 사상 초유의 집단행동이 의미하는 바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이 담보된 새로운 내각을 즉각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앞으로 44일 후 (대선에서) 국민들은 이렇게 기울어진 운동장에서도 사상 유례없는 편파적 관권선거 획책 기도를 정권교체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