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훈식 "586용퇴론, 혁신 몸부림…가시화 여지 충분"

입력 2022/01/24 09:31
"그런 흐름 이야기하는 586선배들 목소리들 꽤 있어"
694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강훈식 의원은 24일 당내 이른바 '586세대(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대해 "당내 그런 흐름이 있고, 그런 흐름들을 이야기하는 586선배들의 목소리들이 꽤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이러한 흐름이 가시화할 수 있는 여지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86용퇴론이라는 단어들이 우리 당에 나온다라는 것은 민주당이 뭔가 혁신하고 새롭게 바뀌려고 하는 몸부림의 과정에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실제 586세대들이 용퇴한다면 설 전에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말씀 드리는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런 흐름들이 (실제로) 나와야 나오는 것일테니까요"라고 답했다.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를 해야 한다"며 '586 용퇴론'을 거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