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또 사과·큰절…"완전히 다른 새로운 정치로 보답"

입력 2022/01/24 09:34
수정 2022/01/24 11:47
"우리가 많이 부족했다, 더 잘하겠다"
6948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기도 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큰절하는 이재명 대선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국민들을 향한 사과와 새로운 정치의 각오를 담겠다며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예정에 없던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기자회견장에 민주당 의원들이 여럿 참석했다며 "경기도 의원들이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잘할 뿐 아니라 우리가 많이 부족했다' 이런 사과의 말씀을 겸해서 인사드릴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침 신년이고, 세배를 겸해, 사과의 뜻을 겸해 앞으로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정치로 보답드리겠다'는 각오를 표현할까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에 놓인 공약 발표 패널들을 잠시 치운 뒤 의원들과 함께 그대로 바닥에 엎드려 큰절을 올렸다.




설 연휴를 앞두고 민심을 돌리기 위해 그간 정부의 정책적 실책을 사과하고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며 차별화하는 행보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는 등 지지율이 밀리는 조짐을 보이자 위기의식이 고조된 것으로도 풀이된다.

이 후보는 전날 경기도 의왕시 포일 어울림센터에서 열린 부동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라며 "민주당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또다시 고개 숙여 사과한다. 변명하지 않고 무한책임을 지겠다"고 밝혀 현 정부와의 차별화를 가속화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 24일에도 컨벤션 효과로 상승세를 타던 윤 후보에게 밀리며 위기감이 커진 가운데 사과의 큰절을 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