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GTX+로 수도권 30분 생활권 조성…1기 신도시 재건축 규제완화"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1/24 09:42
수정 2022/01/24 10:15
695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4일 GTX 신규 노선인 GTX 플러스(+) 프로젝트를 통해 수도권 전역을 평균 30분 생활권으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약을 발표했다.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지낸 이 후보는 정치적 연고지인 경기도를 찾아 도민들의 민심을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그동안 경기도민 여러분께서 제게 주권자의 존엄과 권할을 위임해 주신 덕분에 크고 자은 성과를 쌓으며 이곳까지 오게 됐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경기도는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이자 전국 인구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대한민국의 축소판"이라며 "경기도를 누구보다 잘 아는 이재명이 경기도의 대전환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 현재 추진 중인 광역급행철도(GTX) A·B·C 노선의 속도를 높이면서 신규 노선을 추가하는 'GTX 플러스'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GTX-A+ 노선은 동탄∼평택 구간을 연장하고, GTX-C+ 노선의 경우 북부로는 동두천까지, 남부는 병점·오산·평택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GTX-D의 경우 김포∼부천∼강남∼하남 구간으로 만들고, GTX-E(인천~시흥·광명신도시~서울~구리~포천)와 GTX-F(파주~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 노선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서부선의 관악산역∼안양 연장을 비롯해 지하철 3·5·6·7·8·9호선의 연장과 고양∼은평선 신설, 부천 대장∼홍대선 사업 등 각종 철도망 연장 방안도 내놓았다.

이어 이 후보는 "양재IC와 동탄IC에 걸친 경부고속도로 경기도 구간의 지하화를 추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수원 군공항 이전과 연계해 경기 남부 공항 건설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분당·산본·일산·중동·평촌 등 노후화된 1기 신도시에 대해서는 특별법을 만들어 재건축·재개발 안전진단 기준과 리모델링 안전성 검토기준 등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용적률이 500%까지 허용되는 4종 일반주거지역을 적용하고 인허가를 신속히 진행해 시간과 비용을 확 줄이겠다"며 "리모델링은 세대수 증가와 수직증축으로 사업성을 높이고 중대형 아파트의 세대 구분 리모델링을 확대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재개발 활성화를 위해 종 상향과 같은 추가 인센티브 부여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4개 권역별 개발공약도 제시했다.

경기 남부권의 경우 광명·시흥 첨단산업 혁신 클러스터, 판교 ICT 핀테크 팹리스 육성, 용인 반도체 국가전략산업 특화단지, 화성·오산·기흥·평택·이천 글로벌 반도체 허브화, 경기남부 노후산단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전환 등의 계획을 공개했다.

경기 북부권에 대해선 미군 반환 공여지를 국가 주도로 개발 및 평화경제특구법 제정을 통해 접경지역을 첨단산업단지로 조성 등 공약을 약속했다.

경기 동부권에 대해선 상수원 규제를 일부 개선하고, 규제가 불가피할 경우 보상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남~양평간 고속도로, 국도3호선 이천~여주 사업, 수서~광주, 여주~원주 복선전철 등 광역교통망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부권은 안양천, 안성천, 오산천, 경안천, 문산천, 한탄강 등에 친환경 생태공원 조성을 지원하고, 안양교도소 이전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 후보는 "약속은 반드시 지키고 마는 저 이재명이 이제 경기도민 여러분 앞에 더 큰 약속을 드린다"며 "더욱 폭넓은 권한과 책임으로 우리 경기도민의 삶을 바꾸고 경기도를 또 한번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