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김건희 녹취록 공개'에 "MBC가 윤석열 구했다"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1/24 09:57
수정 2022/01/24 10:14
695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 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녹취록 공개가 후보의 지지율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는데 대해 "MBC가 나라까지는 몰라도 윤석열을 구한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네거티브에 가장 불리한 후보가 용감하게 네거티브에 몰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잊힌 욕설 녹취록을 왜 다시 불러내나"라며 두 후보 간 네거티브 경쟁을 지적했다.

이같은 진 전 교수의 발언은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이 이 후보의 지지율을 역전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1~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윤 후보는 43.8, 이 후보는 33.8%로 각각 집계됐다.


윤 후보와 이 후보의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인 10.0%포인트로 전주대비 윤 후보는 2.4%p 올랐고 이 후보는 2.4%포인트 하락했다.

피플네트웍스리서치(PNR)가 뉴데일리의 의뢰로 지난 21~22일 전국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윤 후보가 47.1%로 이 후보(35.5%)보다 11.6%포인트 높았다.

입소스가 한국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20일~22일 전국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윤 후보(39.4%)가 이 후보(36.8%)를 오차 범위 내에서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