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망리단길 거미줄 통신선 사라진다…지중화 추진

입력 2022/01/24 10:21
697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마포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망원동 일대 '망리단길'에서 통신선을 땅속으로 묻는 '미니트렌칭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망리단길은 포은로를 달리 부르는 이름이다. 유명 맛집과 가게들이 즐비한 용산구 '경리단길'과 분위기가 비슷하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애칭이다.

이 일대는 통신선 지중화 요청 민원이 꾸준히 있었지만, 보도 폭이 0.7∼1.0m로 협소해 사업 추진이 어려웠다.

이번에 추진하는 '미니트렌칭' 사업은 기존의 전신주와 전기 통신선 모두를 땅에 묻는 것과 달리 통신선만 지중화하는 방식으로 공사비용이 적고, 공사 기간도 짧다.

마포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에 공모해 올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구는 4월 사업 설명회를 거쳐 6월 사전 탐사와 설계를 한 후 9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일대 통신선이 지중화되면 도시 미관 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구는 기대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공중선 정비사업과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결과를 과기부와 적극 공유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안전한 보행환경과 쾌적한 도심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