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총리 "서울 아파트값 평당 1억 넘는다고 자부? 그게 지속가능하겠나"

입력 2022/01/25 14:53
수정 2022/01/25 15:02
국가균형발전의날 첫 기념식 참석
"균형발전 통해 대한민국 미래 열어야"
748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열린 제1회 국가균형발전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국가균형발전은 흔들릴 수 없는 국정 원칙"이라며 "균형발전 없이는 대한민국이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이 냉정한 현실을 직시하고, 이 국가적 위기를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세종시청에서 열린 제1회 국가균형발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해 개정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올해 시행되면서 '국가균형발전의 날'이 첫 법정기념일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금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평당 1억원이 넘는다고 대단히 자부하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정말 묻고 싶다. 그게 지속 가능하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균형발전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수도권 집중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끊어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총리는 "우리가 균형발전 정책을 18년이나 했는데 불균형이 더 심해져서 2020년에는 수도권 인구가 50%가 넘었다"며 "영국, 프랑스 같은 나라들은 수도권 인구가 20%만 돼도 편중이 너무 심하다면서 균형발전에 목을 매는데 우리는 그동안 너무 안이했던 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최근 권역별 상생 발전을 목표로 하는 '메가시티'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초광역협력'이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면 그동안 중앙정부 주도로 해결이 어려웠던 권역별 발전의 현안들도 풀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장들을 향해선 "'지방에도 희망이 있다, 좋은 삶이 있다. 더 나은 삶이 있다'는 그런 희망을 줄 수 있을 때까지 우리 최선을 다해보자"고 요청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