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쿠리 대선' 재발 방지…선관위장 상임화 검토

입력 2022/04/18 17:42
수정 2022/04/18 19:46
감사조직 독립 통해 기능 강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소쿠리 투표'로 상징되는 3·9 대선 사전투표 부실 관리 재발을 막기 위해 중앙선관위원장을 상임직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현장과 동떨어진 중앙선관위 판단이 부실 대응의 원인이라고 보고 중앙선관위 직원의 최대 30%를 지역선관위로 보내고 감사조직 독립을 통해 내부 감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선관위 선거관리혁신위원회(혁신위)는 18일 오후 과천에서 열린 비공개 선관위원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 방안을 보고했다.

혁신위는 사전투표 사태의 원인으로 선거 현장과 유리된 중앙선관위 사무처의 잘못된 판단과 정책 결정 등을 꼽고 중앙선관위 조직 슬림화를 위해 직원 370여 명 중 10%를 지역선관위로 이동시키고 중요 선거 2개월 전에는 추가로 20%를 차출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또 혁신위는 감사조직 독립과 감사관 직급 상향을 통해 내부감사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사전투표 부실 관리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한 김세환 전 사무총장의 아들 특혜 의혹이 불거져 선관위가 특별감찰을 시행한 것과도 맞물려 있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