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쿠리 대선 논란' 노정희 선관위원장 사퇴

입력 2022/04/18 22:52
수정 2022/04/18 22:53
노 "사전투표 관리책임 통감"
혁신위, 선관위장 상임화 검토
3459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소쿠리 투표'로 상징되는 제20대 대선 사전투표 관리 부실 논란을 빚은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사진)이 사의를 표명했다. 1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전체 선관위원회의에서 "지난 대선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사전투표 관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노 위원장은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지방선거가 흠 없이 치러지도록 국민 모두가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확진자 사전투표 혼란 사태가 발생하면서 관리 부실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선관위 선거관리혁신위원회(혁신위)가 지난 대선에서 발생한 사전투표 부실 관리 재발을 막기 위한 혁신 방안을 보고했다. 혁신위는 사전투표 부실 관리 사태 수습을 위해 지난달 21일 구성됐다. 위원장인 조병현 선관위원과 언론계·학계 인사를 포함해 7명으로 꾸려져 지난 4주간 정례회의를 통해 각계 의견을 청취하며 사전투표 사태의 원인과 재발 방지책을 마련했다.

방안에 따르면 중앙선관위원장을 장기적으로 상임직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더 전문성이 있고 과천에 상주하며 선거 관리 보고를 상시로 받고 점검할 수 있는 상임직 위원장을 두는 것이 선거 관리를 위해 보다 바람직하다는 이유에서다. 혁신위는 감사조직 독립과 감사관 직급 상향을 통해 내부 감사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사전투표 부실 관리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한 김세환 전 사무총장의 아들 특혜 의혹이 불거져 선관위가 특별감찰을 시행한 것과도 맞물려 있다. 선관위는 이날 선관위 특별감사반이 인천시선관위에 재직 중인 김 전 사무총장의 아들 김 모씨 관련 의혹을 조사해 관사 사용과 해외 출장 부분에서 부적절한 업무 처리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서동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