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진, 안보리서 'CVID 언급'에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

입력 2022/05/12 17:59
"실질적 비핵화 나서면 대북 지원·경제협력" 재강조
4214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출입기자단과 상견례하는 박진 신임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은 12일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공개 회의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언급한 것에 대해 "새로운 것, 다시 강경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취임식 후 열린 약식 기자회견에서 'CVID라는 표현이 새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인가'라는 질문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이러한 메시지를 국제사회와 함께 보내는 차원에서 이해해달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조현 주유엔대사는 11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구현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 3월 25일(현지시간) 개최된 북한 미사일 대응 안보리 공개 회의에서는 '완전한 비핵화'(CD)라는 문구를 썼다.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도 'CVID' 대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이 사용됐다.

박 장관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는 늘 완전한 비핵화, 또 그 비핵화는 검증할 수 있어야 하고 되돌릴 수 없어야 한다는 내용이 예외 없이 들어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회견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에 나선다면 대북지원과 경제 협력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하며 '비핵화 진전 시 경제협력'이라는 새 정부의 대북 정책 원칙을 재확인했다.

박 장관은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