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신발 신고 '벤치 연설'...이준석 비난하자 네티즌 반응이?

이상현 기자
입력 2022/05/15 21:30
수정 2022/05/16 08:0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등 민주당 지선 후보들이 15일 인천 미추홀구에서 시민들이 앉는 벤치에 올라가 즉석연설을 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 일각에서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신속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 상가 일대를 돌며 유세에 나섰다. 이 선대위원장 측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이 선대위원장은 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벤치 위로 올라섰다.

이 선대위원장이 벤치 위로 오르자 곧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따라 올랐고, 김정식 민주당 미추홀구청장 후보와 김성준 인천시의원 후보 등 7명이 신발을 신은 채 벤치로 올라섰다.


이 선대위원장은 즉석연설에서 "이재명이 인천으로 온 이유를 여러분이 증명해 주셔야 되는 거 아니냐"며 "인천이 이겨야 지방선거를 이길 수 있는 길이 열린다"라고 말했다.

이 선대위원장이 지지를 호소하자 시민들이 이에 호응했으나, 누리꾼 일각에서는 민주당 지방선거 후보들이 신발을 신은 채로 벤치에 올라선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를 지적했다.

이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벤치는 앉는 곳이고 저렇게 신발 신고 올라가라고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후보라는 사람이 저렇게 하면 다른 사람이 문제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시장후보부터 더불어 주르륵 따라서 올라간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예전에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시절에 열차 좌석에 다리를 잠시 올려서 신속하게 사과하신 일이 있다"며 "이재명 후보 포함, 이 사진에 찍힌 민주당 후보자 전원은 신속한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42857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거리 유세 중 신발을 신고 벤치에 올라선 모습. [사진 출처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일각에선 이 대표의 이 같은 지적과 관련,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역시 거리 유세 도중 신발을 신고 벤치에 올라섰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누리꾼들은 이 대표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로 김 후보가 거리 유세 중 신발을 신고 벤치에 서 있는 사진을 게재한 뒤 “선택적 비판하지 말라”, “김 후보도 비판하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 유세 기간 중 구두를 신은 채 기차 좌석에 두 발을 올린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윤 대통령 측은 “장시간 이동으로 인한 가벼운 다리 경련으로 참모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잠시 다리를 올렸다”며 “세심하지 못했던 부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