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떠나는 정은경, '정치방역' 질의에 "구별하는것, 적절치 않다"

입력 2022/05/17 12:42
국회 복지위 출석…"초기엔 과학적 근거 낮았지만 현재는 체계적 방역"
가을 코로나 악화 가능성엔 "재유행 가능성 있다"
4341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추경안 제안설명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7일 "(지난 2년간 질병청은) 과학 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2년간 코로나 정치방역했냐'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질문에 "백신이나 치료제 등은 임상시험을 거쳐 근거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거리두기나 사회적 정책들은 사회적 합의나 정치적인 판단이 들어가는 정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걸(과학방역과 정치방역을) 구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그간의 'K-방역'을 '정치방역'으로 규정하고 '과학적 방역'을 내세운 것에 대해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방역과 새 정부의 방역 간 과학적인 근거 차이가 있는지 국민들이 궁금해한다'는 신 의원 질문에 정 청장은 "코로나 유행 초기에는 알고 있는 지식이 많지 않아 과학적 근거가 낮았다"며 "현재는 알려진 근거가 많아 체계적으로 방역할 수 있기 때문에 지식의 차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올가을께 코로나가 악화할 수 있다고 보냐'는 질의에는 "위험 요인 신종변이 출연,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도가 떨어지는 부분, 계절적 요인, 대면접촉 증가 등의 유인으로 언제든지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며 "대부분 국가가 고위험군 보호 목적으로 (추가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변수를 고려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새 질병관리청장에는 백경란 교수를 임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