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한, 北도발에 NSC 안열었다는 지적에 "실질적 조치 더 중요"

입력 2022/05/17 16:44
지난 12일 北발사체엔 "600㎜ 방사포, 한반도 남단까지 갈 수 있어"
4355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운영위 참석한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2일 북한의 동해상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아닌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 것에 대해 "NSC 개최보다 실질적인 조치, 대비 태세 확립·강화 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참석, '북한의 도발에도 NSC를 열지 않은 것은 안일한 것 아니냐'는 민주당 김병주 의원 질문을 받고 "안일하게 생각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NSC를 꼭 개최해야만 위협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김 실장은 지난 1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600㎜ 방사포"라며 "20초 간격으로 3발 사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사포인데 600㎜이기 때문에 탄도미사일로 간주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600㎜ 방사포의 사거리에 대해선 "한반도 남단까지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안보실은 지난 12일 저녁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실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김태효 1차장, 신인호 2차장 및 안보전략·외교·통일·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