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국회 윤리특위에 성 비위 의혹 박완주 제소

입력 2022/05/17 22:59
4364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성 비위 의혹을 받는 박완주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원내수석부대표인 진성준 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의원 24명은 이날 박 의원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출했다.

윤리특위에 박 의원 징계 안건이 상정되면 특위 내 윤리심사자문위의 심사를 거쳐 징계 수위가 결정된다.

국회의원 징계에는 경고, 사과, 출석정지, 제명 등이 있으며 본회의에서 의결된다.

민주당은 지난 12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거쳐 박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고, 전날 의원총회를 열어 박 의원 제명안을 의결한 바 있다.

민주당이 윤리특위에 박 의원을 제소하기는 했으나 윤리특위의 징계 결정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도 있다.




무소속 윤미향,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의 경우 2020년 9∼10월 윤리특위 제소가 이뤄졌지만, 1년이 넘게 표류하다가 지난 올해 1월에야 윤리심사자문위의 '제명 건의' 판단이 있었다.

이후로도 윤리특위의 소위 및 전체회의 일정이 잡히지 않아 징계 절차는 넉 달째 공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