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21일 오후 5층 집무실서 90분간 한미정상회담"

최현주 기자
입력 2022/05/18 15:02
수정 2022/05/18 16:15
4390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청사 5층 대통령 집무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90분 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본행사는 2일차인 21일 토요일"이라며 "이날 한미회담은 이른 오후부터 늦은 저녁까지 이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오전에 미국이 자체 내부 검토회의와 한국과의 마지막 조율을 거쳐서 내부 오찬회의를 거친 다음 바로 정상회담 일정에 착수한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용산 청사에 도착해 방명록에 서명한 이후 양국 대통령이 인사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할 것"이라며 "이후 바로 5층 집무실로 이동해 소인수정상회담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오후 1시30분쯤 용산 청사에 도착할 계획이며 용산청사 방문에 앞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 및 헌화에 나설 예정이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