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김기현 1개월 출석정지'에 반발…"민의에 맞서겠다는 것"

입력 2022/05/20 21:18
"징계 요건·절차 없는 '대선 분풀이'…헌법소원도 불사할 것"
4482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기현 '변명'

국민의힘은 20일 김기현 의원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대치 과정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석을 점거했다는 이유로 '30일 국회 출석정지' 징계처분을 받은 데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본회의에서 징계 처분이 가결되자 페이스북 글을 통해 "검수완박에 맞섰다는 이유로 김 의원을 징계하는 것은 민의에 맞서겠다는 이야기"라며 "결연하게 부당함에 맞서는 의원들을 항상 우대하겠다"고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도 페이스북 글에서 "징계 요건과 절차 모두 성립하지 않는데도 민주당 의원들은 답을 정해 놓고 징계안 표결에 참여했다"며 "대선 분풀이"라고 거들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김 의원) 징계안 표결 직전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 표결에 협조했다.


지방선거에서 민심의 역풍을 맞을까 봐 여론에 등 떠밀려 협조는 했지만, 강성 지지층에 바칠 희생양이 필요했을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얼마나 더 나쁜 선례를 써 내려갈지 답답하다. 헌법소원도 불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양금희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검수완박 법안의 강행처리 불법 사태에 저항하다가 법사위원장 석에 앉았다는 것이 민주당이 주장한 징계사유의 전부"라며 "징계의 법적 요건과 절차, 모두 해당하지 못하는 초유의 비민주적 징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양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해 사익을 취하거나, 권력자의 아들을 수호하고 성희롱 발언을 한 의원, 국회의원 신분으로 권력형 성범죄를 저지르거나 국회의 신뢰와 명예를 실추시키고 피해자를 눈물짓게 한 의원들의 제명이 먼저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허은아 중앙선대위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의석수를 무기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위헌적 행위를 저질렀다"며 "여야 간 협치를 발로 걷어찼다.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