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이든 대통령 만찬 건배사 "함께 같이 갑시다"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5/21 20:10
수정 2022/05/22 00:11
4497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만찬 자리에서 "함꼐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라고 건배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동맹에 대해 "앞으로도 우리의 관계는 더 깊어질 것이고 우리의 협력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한 화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건배사'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며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한미FTA(자유무역협정)는 양국에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좋아하는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를 인용하며, 예이츠는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제가 1년 전에 취임하면서 저의 대외정책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것 중에 하나였다"며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바로 그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줄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