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전 대통령-바이든, 10분간 통화..."신뢰 우의 지속"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5/21 20:27
수정 2022/05/22 08:51
4497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 10분가량 전화 통화했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춰 문 전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이 거론됐었지만 통화로 대신한 것이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문 전 대통령은 (경남) 양산 사저에서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 동안 방한 중인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1차관이 배석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하게 한 토대 위에서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의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라고 말하자, 문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과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윤 의원측이 전했다.

윤 의원 측은 "양측이 서로 안부를 나눴으며 두 사람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했다"며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하며 통화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