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이든, '北 김정은에 전할 말' 묻자 "헬로…끝"(종합)

입력 2022/05/23 02:57
NBC "對北 로-키 접근방식 보여줘"…CBS "트럼프와의 차별화"
4521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2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전할 말이 있냐는 질문에 "헬로"(Hello)라고 간단히 대답하고서 잠시 뜸을 들인 뒤 "끝"(period)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현대차의 미국 투자와 관련한 소감을 말한 뒤 미국 CNN방송 기자가 "김정은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라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그의 이런 '간단한 답'은 미국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해야 할 차례라는 본인의 뜻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면담 가능성에 대해 "내가 북한 지도자와 만날 지는 그가 진실하고 진지한지에 달렸다"고 대답했었다.

이에 대해 NBC 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의 냉담한 대답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북한과의 긴장 관계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로키(low-key) 접근방식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과시적인 (대북) 위협과 (뒤이은) 정상회담, 김 위원장과의 '러브레터'와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전했다.

CBS 방송도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에 대해 "한때 자신이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또 다른 확연한 차별화"라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날 "아시아를 순방하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걱정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지 준비하고 있다"라며 "그들의 행동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숙고해 온 만큼 이 질문이 그걸 뜻한다면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