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5년만에 봉하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고생했습니다" 환호(종합)

입력 2022/05/23 11:35
수정 2022/05/23 17:25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 참석
4533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전 대통령 봉하마을 도착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이자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았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 시간보다 4시간 이른 오전 10시께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10여 일 만에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행사에 참석한 후 처음으로 봉하마을을 방문했다.

문 전 대통령은 검은색 양복에 검은 넥타이 차림이었다.

차에서 내린 문 전 대통령은 몇몇 시민들과 악수를 한 후 노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운영될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전시관'(이하 체험관)을 관람했다.

체험관은 추모제에 맞춰 이날 하루 특별개관한 후 시범운영을 거쳐 8월 27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45335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봉하마을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

50여분간 체험관을 둘러본 문 전 대통령은 밖에서 기다리던 시민들에게 두 손을 모으거나 흔들면서 인사했다.




지지자들은 박수, 환호와 함께 "고맙습니다" "고생했습니다" "사랑합니다"를 연호했다.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머무는 사저로 향하던 문 전 대통령은 시민들이 "대통령님 여기 좀 보세요"라고 계속 외치자 방향을 바꿔 악수를 하면서 인사를 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체험관 방명록에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라고 썼다.

부산에서 왔다는 60대 여성은 "멀리서 문 전 대통령 뒷모습만 봤는데도 흐뭇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는 이날 봉하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 시위에 반대하는 시민 서명을 받았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일이자 13주기 추모제가 열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은 아침부터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453353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전 대통령 봉하마을 도착

봉하마을은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분위기와 갓 퇴임한 문 전 대통령을 기다리는 분위기가 혼재했다.




서거 13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노 전 대통령 고향이자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그러나 봉하로 향하는 걸음은 아침 일찍부터 계속됐다.

453353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묘역 현장 안내를 맡은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아침 8시쯤 출근했는데 주차장이 꽉 차 있었고, 참배객들도 이른 아침부터 계속 묘역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자전거 동호회원, 노란색이나 파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커플, 유모차를 동반한 젊은 부부, 말쑥하게 양복을 차려입은 중년 신사 등 세대를 불문한 참배객들이 묘역을 찾았다.

참배객들은 묘역에 하얀 국화꽃을 바치거나 노란색 바람개비, 풍선을 들고 묵념했다.

453353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5월 봉하마을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