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우리 목적은 공동번영…北 망하게 하려는 것 아냐"

입력 2022/05/23 19:56
수정 2022/05/23 21:17
美 CNN과 인터뷰
"지나친 대북 유화 정책은 결과적으로 실패했다는 것이 증명됐다. 북한을 달랠 수 있는 시대는 끝났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정부의 대처는 이전 정부와 다를 것"이라며 "일시적으로 도발과 대결을 피하는 정책을 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CNN은 "전직 검사이자 정치 신인인 윤 대통령은 일관되게 북한에 대한 강경한 입장과 한국의 군사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열망을 강조해왔다"며 "이는 대화와 평화적 화해를 추진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부터 벗어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한 질문에 윤 대통령은 "선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달렸다"며 "우리는 북한을 망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 공동 번영을 이루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장을 강화한다고 해서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아울러 북한이 현재와 같은 상태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정상화를 천명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모든 군대는 대비 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 전술핵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선 "논의된 바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이날 오후 미국 주도로 공식 출범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참여하는 것이 한국의 국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주도 다자 안보 협의체 쿼드(Quad)의 정식 가입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고려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은 군사·안보를 넘어 경제·기술 분야에서도 밀착하는 한미 동맹에 대한 중국의 강한 반발에 대해선 "한미 양국이 협력을 강화한다고 해서 한중 관계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며 "중국이 민감하게 나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김대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