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현 "민주당, 면목 없고 잘못했지만 기회달라…내로남불 오명 벗겠다"

입력 2022/05/24 10:34
수정 2022/05/24 13:20
4563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우리 편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 내로남불 오명을 벗고,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며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다른 의견을 내부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 된다"며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돼야 제대로 개혁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를 다니고 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며 "정말 면목이 없고 정말 많이 잘못했다. 백번이고 천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고 고개 숙였다.

박 위원장은 "민주주의에 가슴 뛰던 민주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겠다. 국민 여러분, 민주당 후보들에게 이번이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딱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박 위원장은 "아무리 힘들고 외로워도 상식과 국민을 믿고 꿋꿋하게 전진하겠다"며 "저 박지현이 더 깊은 민주주의 더 넓은 평등을 위해 타오르는 불꽃이 되어 나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우리 편의 큰 잘못은 감싸고 상대편 작은 잘못은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 문화 바꾸겠다. 민주당을 팬덤 정당이 아니라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고도 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