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건영 "文, 정치 나서는 일 없을 것"…선거 지원 가능성 일축

입력 2022/05/24 10:57
수정 2022/05/24 11:06
4565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매경DB]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문재인 전 대통령은 정치 일선에 나서거나 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선거 지원 가능성을 일축했다.

윤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 해'혹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문 대통령의 지원, 유세 이런 게 가능성은 전혀 없을까'라는 질문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은 양산에 내려가 자연인으로 조용히 보내시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전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 행사에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에게 '반드시 이겨라. 응원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선 문 전 대통령의 선거 지원 가능성도 거론된 바 있다.


진행자가 재차 '(문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살짝 살짝 나오는 것도 없을까'라고 묻자 "예"라고 일축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모식 당시 문 전 대통령과 가진 비공개 오찬에 대해 "제가 원래 사진 찍는 걸 그렇게 즐겨하는 편은 아닌데, 일부러 '혹시 쓸 데가 있을지 모르니까 사진을 찍자'고 일부러 먼저 말씀하시면서 사진을 일부러 하나 찍어주셨다"며 "그런 걸로 봐서는 어쨌든 간접적으로 표현해 주신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통화에 대해선 "매우 의미 있는 선례"라면서 "유럽 선진국에서 가끔 볼 수 있었던 장면이다. 대한민국 외교사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개인적 희망으로는 앞으로도 이런 전통이 생겼으면 좋겠다"면서 "의미 있는 선례들이 하나 둘 쌓이면 국격이 높아지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은 공식 만찬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재만 씨가 운영하는 회사 와인을 사용한 것에 대해선 "대통령 참모들의 준비 부족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팩트도 중요하지만 스토리도 중요하다"면서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라고 한다면 보다 세심하게 섬세하게 접근했어야 되는 부분"이라고 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