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지하철 타고 군포 찾은 이준석 "1기 신도시 재정비 신속히"

입력 2022/05/24 11:32
수정 2022/05/24 11:33
4567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노후 아파트 지하주차장 둘러보는 이준석 [사진 = 연합뉴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 유세를 돌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1기 신도시인 경기 군포를 찾아 당 차원의 '노후 신도시 특별법' 추진을 약속했다. 경기도 선거에 주택·교통 문제가 주요 화두로 떠오르자 민생 정책 행보로 민심을 겨냥하고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지하철을 타고 서울에서 군포시 산본동 수리산역까지 이동해 가야주공5단지 1차 아파트를 방문했다. 이어 성일종 당 정책위의장 등 당 관계자들과 노후화한 아파트 곳곳을 둘러보고 입주민들과 만났다.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한 현장 간담회 성격이다. 이어 곧바로 금정역 원도심 재개발 추진 지역에도 찾아갔다.

이 대표와 동행한 성 의장은 "1기 신도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재정비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의 국격이 높아지고 있지만 국민의 일상은 여전히 잘못된 정책과 전 정부의 실패로 인한 고통 속에 있다"며 "국민의힘은 현장으로 달려가 국민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해 삶이 바뀌는 진짜 변화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은 지역 주거 환경 개선과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여야 모두 필요성을 주장하며 선거 전략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현재 국회에는 1기 신도시 재건축과 관련해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대표발의한 노후 신도시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안,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노후 신도시 재생 및 공간구조 개선을 위한 특별법안 등이 계류돼있다. 두 법안 모두 개발된 지 30년이 지난 일산, 평촌, 산본 등의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하고 주거지역 용적률·건폐율을 상향하자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