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TV토론서 '김동연 거액후원금 의혹' 발언한 김은혜 고발

입력 2022/05/24 18:29
수정 2022/05/24 18:45
"이재명과 대선후보 단일화 대가 의혹 주장은 사실무근"
4591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주당, 김은혜 후보 고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24일 경기지사 후보 TV 토론회에서 '김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와의 대통령 후보 단일화의 대가로 거액의 후원금을 받았다'는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는 발언을 했다며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했다.

경기도당은 고발장에서 "김동연 후보가 후원금을 받은 시기는 2021년 10월경으로 이재명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와 전혀 무관한 것은 물론 단일화가 성사될지도 전혀 알 수 없는 시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김은혜 후보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사실상 '단일화를 제안한 그 날에 후원금 2천만원이 입금됐으며, 이는 대선 후보 단일화에 대한 대가로 들어간 것이 아닌지 의혹이 일고 있다'고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당은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과 언론 보도 내용 등이 담긴 증거물을 함께 검찰에 제출했다.

앞서 김은혜 후보는 전날 TV 토론회에서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가 김동연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한 날 1천만원씩 후원금 2천만원이 입금됐다"며 "대장동 주민의 피눈물 서린 돈이 단일화 대가로 간 것 아닌지와 선거자금으로 쓰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