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인사에서 여성에 과감한 기회 부여"

입력 2022/05/24 21:07
수정 2022/05/24 21:52
용산에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
"젠더갈등 유감" 의견에 답변

'바이든·朴의장' 사진 선물도
4595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국방부 컨벤션센터 가네트홀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등과 만찬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 박 의장, 윤 대통령, 김상희 국회부의장(왼쪽부터)이 함께했다. [이승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곧 임기가 만료되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정진석·김상희 국회부의장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윤 대통령이 야권 인사를 용산으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박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산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이 자리는 곧 임기가 끝나는 의장단의 노고를 치하하고 감사를 표하고 싶다는 윤 대통령의 뜻에 따라 성사됐다. 식사 전 자연스러운 대화 중 윤 대통령과 박 의장은 지난 20~22일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화제로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박 의장과 바이든 대통령이 함께 찍은 사진을 끼운 액자를 선물하면서 박 의장의 요청에 따라 액자 하단 틀에 '윤석열 드림'이라고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이날 자리에 배석했던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의장단 간에 격의 없는 대화가 나왔다고 소개하면서 박 의장과 김 부의장이 윤 대통령의 의회 존중 정신에 대해 공감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일한 여성이었던 김 부의장이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건 젠더 갈등"이라고 하자 윤 대통령이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거라고 하더라.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말하면서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 한미 공동기자회견에서 나와 논란이 됐던 젠더 문제에 대해 윤 대통령이 전향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날 윤 대통령이 박 의장을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찬 행사에 초청하라며 각별히 신경 쓴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윤 대통령은 "아침에 전화를 드려서 '전날 총리 인준에 감사드리고, 저녁에 뵙겠습니다'라고 했더니 (박 의장께서) '저는 대상이 아닌데요'라고 하셔서 이게 뭔 소리인가 했다"고 소개했고, 박 의장이 "제가 '안 가는 걸로 하겠습니다, 감사의 말씀만 전해주십시오'라고 했더니 안 된다고 하시더라"고 하면서 웃었다. 윤 대통령이 자신이 주재하는 바이든 대통령 참석 만찬에 박 의장을 초청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의미다.

한편 윤 대통령은 용산으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하며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25일에는 중소기업인대회를 대통령실 청사에서 연다. 업계에 따르면 행사 관련 보고를 받은 윤 대통령이 "용산에서 하면 안 되느냐"고 먼저 제안해 용산에서 회동이 성사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