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 "천리혜안 꿰뚫어 본 덕분에…" 코로나 방역 자화자찬(종합)

입력 2022/05/26 10:04
'조기봉쇄·인민군 투입 주효' 김정은 칭송하며 일심단결 호소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소멸 때까지 비상방역 고삐 바싹 조여야"
4644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 비상사태 속 소독작업 하는 평양 편직공장 직원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도한 강력한 방역정책이 비법이라고 자평했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초기 단행한 국경 봉쇄와 인민군이 의약품 공급을 주도한 결정이 주효했다며 김 위원장의 리더십을 칭송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발생했던 2019년 12월을 회고하며 "그때 우리 당은 천리 혜안의 예지로 이 비루스(바이러스)의 위험성과 그것이 유입될 경우 초래될 심각한 후과를 꿰뚫어 보았다"고 자화자찬했다.

김 위원장의 선견지명으로 코로나19 발생 초기 국경을 차단했다며 "발전됐다고 자부하던 나라들의 보건제도를 무색하게 만들어놓은 치사율 높은 초기의 악성 비루스들이 유입됐더라면 과연 어떻게 되었겠는가. 상상만 해도 끔찍할 것"이라고 반문했다.

46441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의약품 공급에 투입된 북한 군의관들

방역 과정에서 인민군 군의부문(의무부대)의 역할도 치켜세웠다.




김 위원장은 지난 15일 비상협의회에서 약국에 의약품이 제때 공급되지 못했다고 질타하며 인민군 투입 특별명령을 내린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군의부문 전투원들은 조선노동당 마크가 새겨진 붉은 파견장을 가슴에 품고 의약품 공급 사업에 전격 진입했다"며 이들이 임시이동약품봉사소를 전개하고 24시간 전역에 약품과 치료안내서를 공급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 인민군대와 함께라면 천지풍파가 닥쳐와도 두렵지 않고 이번 방역 전쟁에서도 반드시 이긴다는 신심이 백배해진다"며 "수도비상방역전선에서 흘러간 열흘낮, 열흘밤은 위대한 김정은 시대 혁명군의들의 값 높은 위훈의 일각일초였다"고 평가했다.

노동신문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다시 한번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결집할 것을 주문했다.




신문은 "어떤 사람들은 국가의 경제력과 축적한 물질적 부를 놓고, 어떤 사람들은 발전된 과학기술력과 지정학적 요인을 놓고 그 힘에 대하여 주장하기도 한다"며 "국가의 진정한 힘, 오늘의 방역 위기를 타개해나갈 수 있는 최강의 무기는 정확하고 노숙한 정치적 영도와 전 사회적인 일치단결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총비서 동지 두리에 굳게 뭉친 일심단결의 위대한 힘이 있기에 우리는 오늘의 비상방역대전에서도 긍지 높은 승리자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25일 오후 6시 현재 누적된 발열 환자는 총 317만380여명이나 사흘째 신규 사망자가 없고 신규 발열 환자도 닷새 연속 10만 명대로 감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상방역사령부 관계자 류영철은 이날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세계에서 방역 형세가 호전된다고 하여 방역 조치를 해제하거나 완화시킨 경우 오히려 전염병 사태가 급변하여 더 악화된 실례가 적지 않다"며 "전염병의 전파와 그 근원을 완전히 차단 소멸할 때까지 비상방역의 고삐를 바싹 조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46441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북한, "방역정책 보다 효율적 조정"…정치국협의회 토의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