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대통령, 세종서 첫 '정식' 국무회의…"총리 중심 원팀"

입력 2022/05/26 12:02
수정 2022/05/26 13:07
추경호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에 임명장 수여
4651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해와 올해 세종시를 여러 차례 찾았는데 첫 방문날이 국회 운영위에서 세종의사당 설치 법안이 통과된 날로 기억한다"면서 "첫 국무회의도 세종시 국무회의장에서 열게 돼 감회가 새롭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자주 이곳 세종에서 국무위원 여러분과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일하겠다"면서 "한덕수 총리를 중심으로 국무위원들이 원팀이 돼 국가 전체를 바라보고 일해주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는 '새 정부 지방시대의 비전과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해 보고자 한다"면서 "제가 인수위에서 새 정부는 지방시대를 중요 모토로 삼아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6대 국정목표 중 하나로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꼽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어느 지역에 살든 상관없이 우리 국민 모두는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면서 "이것은 새 정부가 지향하는 공정의 가치이기도 하다. 지방시대는 인구 절벽의 해법이기도 한만큼 중장기 전략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46518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무회의 개의선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이어 "이를 계기로 국가 전체 차원에서 균형발전에 대한 비전과 안목을 가지고 국무위원 여러분께서 일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 앞서 국무위원들에게 임명장도 수여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국무위원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진 외교부·권영세 통일부·한동훈 법무부·이종섭 국방부·이상민 행정안전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한화진 환경부·이정식 고용노동부·김현숙 여성가족부·원희룡 국토교통부·조승환 해양수산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도 이날 임명장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임명장을 건네며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기념촬영에서 "환하게 한번 웃어달라"는 사진사의 요청에 "선거라면 웃음이 그냥 나올걸"이라고 말해 국무위원 사이에서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