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의당 중앙선대위, 전북서 "기회 달라" 지지 호소

입력 2022/05/26 14:06
4655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의당 중앙선대위, 전북서 "기회 달라" 지지 호소

정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26일 전북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배진교 지방선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등 정의당 중앙선대위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의회에 여성, 노동자, 장애인, 무주택자, 소시민들의 목소리가 더 많이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정의당에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다.

배 위원장은 "전주는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선거 브로커로 몸살을 앓았다"며 "이는 개인의 일탈 문제가 아니라 반복되어온 공천 잡음, 여론 조작, 불법 자금 등 총체적인 구조적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당은 늘 그래왔듯 오로지 민심을 위해 달려 나가겠다"며 "양당의 극단적인 대결 정치 가운데서 민생 우선의 길을 걷겠다"고 약속했다.




오형수 전북도당 위원장은 "민주당 경선 브로커 개입은 이번 지방선거가 자유주의 대의제의 기본적 정당성조차 담보하지 못한다는 심각한 신호임을 보여줬다"며 "최소한의 견제 기능을 위해 정의당 후보에게 표를 달라"고 당부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이번 선거에서 서윤근 전주시장 후보와 최영심 도의원 후보 등 13명을 공천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