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박지현 '586 용퇴' 내홍에…"선거에 심각한 영향 없어"

입력 2022/05/26 14:28
수정 2022/05/26 15:30
4656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공항 철도 전기 수도 민영화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5.26 [한주형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경쟁 중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냐"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26일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계양 구민들께서는 두 가지 선택을 제시 받고 있다. '연고 있는 사람이냐? 유능한 사람이냐?' 그래서 연고 가지고 자꾸 따지는 경향이 상대후보에게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인천이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 뭐 원주민도 있겠지만, '해불양수'가 인천에서 주로 쓰는 유명한 말"이라며 "바다는 강물을 가리지 않는다. 유능하고 영향력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이런 기대가 더 많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잘 오셨다'는 분들이 훨씬 많은 것 같다"며 "물론 '잘못 왔다'는 사람이 한두 명씩 있기는 한데, 그건 극히 소수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다만 그런 기대들이 큰데, 워낙 정당 지지율 격차가 크니까 그걸 다 상쇄하는 것"이라며 "열심히 하면 이길 수 있다. 이렇게 본다. 어떤 조사에는 지기도 하고, 어떤 조사가 앞서기도 하고 그러는데 알 수 없다. 그 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586 용퇴론' 호소로 이어지고 있는 민주당 내홍과 관련해선 "민주당 내부 문제가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제일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구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취임 후 20일 만에 치러지는 선거이고, 한미 정상회담까지 있었고, 그렇다면 결국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지방선거 전망이 어려울 거라는 것은 정치를 조금이라도 아시는 분들은 당연히 예측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제가 직접 출마하고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며 "만약에 쉬운 선거가 있으면, 제가 굳이 나서서 이렇게 위험을 감수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