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野 워크숍서 이재명 "당대표 된들 2년 하면 개인적 손해인줄 알지만, 고민"

입력 2022/06/24 10:58
수정 2022/06/24 11:02
당권 경쟁자 홍영표와 '죽음의 조'에서 분임 토론
洪 "李 나가면 대선경선때보다 갈등 더 커질 것"
李 '당대표=독배' 부각, 출마에 무게
5536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홍영표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당 소속 의원 워크숍에서 본인을 향한 불출마 요구에 "당대표가 돼도 개인적으로 더 불리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권 교체 후 제1야당 대표직은 독배가 될 수 있는 자리임을 부각하면서 당권 도전이 본인 차기 정치 행보를 위한 것이 아님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당내에선 이 의원이 여전히 당대표 출마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24일 민주당 복수 의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른바 '죽음의조'로 불린 14조 분임토론에서 홍영표 민주당 의원 등 다수는 이 의원에게 전당대회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홍 의원과 이 의원은 마주 보고 앉았 대화를 주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당 내부를 보면 강성팬덤도 있고, 전통적 지지자도 있는데 둘을 모두 포기할 수 없다"며 "이번 전당대회는 통합과 단결이 어느 것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 의원이 만약 출마하면 작년 대선 경선 때보다 훨씬 당내 갈등이 커질 수 있다"며 "걱정이 많이 된다"고 덧붙였다.

또 홍 의원은 웃으면서 "내가 출마한다고 해서 이 의원과 게임이 제대로 되겠냐"는 취지의 말도 했다고 알려졌다. 전해철 의원에 이어 홍·이 의원 모두 이번 전당대회에는 불출마 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에 이 의원은 "민주당 대표가 된 들 (임기)2년을 하고 나면 개인적으로는 훨씬 더 손해인 줄 알고 있다"면서 "이러저러 한 고민들이 많다"고 답했다. 역대 대권주자급 정치인들이 민주당 대표를 맡은 이후 대통령까지 된 경우는 김대중·문재인 전 대통령 뿐이다. 당대표를 맡고 오히려 차기주자군에서 멀어진 경우도 있다.


즉 당내 일각에서 제기하는 '이 의원이 차기 대권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당권에 도전한다'라는 주장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14조에선 이 의원에게 다음주 중에라도 출마 여부를 빠르게 결단해달라는 요구도 나왔다. 초·재선 그룹에서 제기된 이 의원의 당권도전에 대한 가감 없는 의견도 그대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체·분임토론회를 함께 한 다수 의원들은 이 의원이 당권 도전을 포기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 14조였던 고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현재까지 제 개인적인 판단을 물어보신다면 이재명 의원은 무게는 출마 쪽에 더 있어 보였다"고 말했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