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대통령-英총리 회담…포괄협력 '프레임워크' 채택

입력 2022/06/30 21:54
수정 2022/06/30 22:03
한영FTA 개선 협상·원전·대북 공조 논의…尹,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5761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악수하는 한·영 정상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양국 관계의 미래 비전을 포괄하는 '한-영 양자 프레임워크(A Bilateral Framework for Closer Cooperation)를 채택했다.

양자 프레임워크는 정무, 공동가치, 글로벌 공공재, 무역과 번영, 국방·안보 등 5개 분야 27개 항목에서 양국 간 협력 방향을 담고 있다.

대통령실은 "영국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국으로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경제, 안보, 방산, 기후변화 등 분야의 주요 파트너"라며 "포괄적인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이번 프레임워크는 양국의 미래 지향적 협력을 위한 토대"라며 "양국이 공유하는 공동의 가치를 기반으로 안보·통상 외 경제안보, 첨단기술, 원자력, 기후변화와 같은 다양한 분야로 협력 대폭 확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5761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악수하는 한·영 정상

이날 회담에서 윤 대통령과 존슨 총리는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 원자력발전 등에서 실질협력을 강화한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우선 한-영 FTA 개선 협상을 통해 디지털, 공급망 등 새로운 경제통상 이슈에 관한 양자 협력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원전 부문에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데 공감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대한 영국의 지지를 요청했다.

한반도 문제도 테이블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고, 존슨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지지를 표하면서 변함없는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