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여사, 스페인서 외교무대 데뷔…마지막 일정은 韓식료품점 방문(종합2보)

입력 2022/06/30 22:30
수정 2022/07/01 12:07
나토 정상 배우자들과 친교…패션·환경·미술 등 릴레이 단독 일정도
퍼스트레이디 활동 본격화 해석도…'우크라 국기 연상' 패션, 태극기 배지도 관심
5762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K-패션 전시 관람하는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3박 5일 스페인 방문에 동행, '영부인 외교'의 데뷔전을 치렀다.

김 여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와 양자 회담에 매진한 윤 대통령과 '따로 또 같이' 움직였다. 패션과 미술, 친환경 등을 주제로 다채로운 일정을 소화하며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도 친교를 쌓았다.

김 여사는 지난 27일(현지시간) 한국을 떠나 스페인으로 향하던 공군 1호기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깜짝 등장'했다. 윤 대통령 취임 후 김 여사가 취재진에 인사한 것은 처음이었다.

57622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김 여사는 이어지는 질문에도 "감사합니다" 답변 외에 말을 아꼈지만, 그간 언론 대면을 꺼리는 듯했던 터라 등장만으로도 화제를 낳았다.

김 여사는 방문 이틀째인 다음 날부터 사흘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전시기획사 대표였던 김 여사의 관심사인 문화·예술을 테마로 한 일정이 주를 이뤘다.

28일에는 개원 11년이 된 스페인 한국문화원을 대통령 배우자로서는 처음 방문해 한복을 주제로 한 의상전시 공간과 한글학당 등을 둘러봤다.

57622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주스페인한국문화원 방문하는 김건희 여사

파블로 피카소, 안토니오 가우디 같은 거장을 배출한 스페인에서 한국 문화가 주목받는 현실을 언급하며 문화원 직원들에게 "여러분이 애국자"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스페인 왕실 주관 행사에도 연이틀 참여하며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안면을 트고 스킨십 강화에 나섰다.

28일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관한 환영 갈라 만찬에선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와 한국 화장품 등 관심사를 공유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 배우자인 질 바이든 여사와도 처음 대면해 대화를 나눴다.

57622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나토 정상회의 참석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한 김건희 여사

김 여사는 다음 날 배우자 프로그램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16개국 정상 배우자와 함께 산 일데폰소 궁과 인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 스페인 문화예술 정수로 꼽히는 곳을 둘러봤다.

이때도 바이든 여사와 대화를 즐기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576227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질 바이든 여사와 환담하는 김건희 여사

김 여사는 오후엔 친환경 업사이클링 업체인 에콜프를 단독 방문했고 저녁엔 윤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

친환경에 평소 관심을 보여온 김 여사는 업사이클링 업체 간담회에서 "기후위기가 우리 코 앞에 다가온 만큼 에콜프의 시각과 공감하는 기업들이 전 세계적으로 더 많아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하는 등 본인만의 메시지도 내놓았다.

576227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인교포 식료품점 방문한 김건희 여사

김 여사는 마지막날인 이날 배우자 프로그램 대신 마드리드 마라비야스 시장 내 한국 식료품점을 찾았다.




33년째 마드리드에 거주해온 식료품점 사장인 교포 부부와 만나 "부모님과 같은 1세대 동포들의 노력이 한국과 스페인의 끈끈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여사는 노란색 레이스 블라우스에 하늘색 치마를 입었다. 이를 두고 노란색과 파란색으로 이뤄진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케 한다는 말이 나왔다.




김 여사는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의 환담에서 바이든 여사가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한 것을 언급,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576227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인교포 식료품점 방문한 김건희 여사

김 여사는 이날 크로아티아 대통령 부인과 차담회도 할 예정이었으나,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국내 문제로 조기 귀국하면서 취소됐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첫 해외 방문에 동행한 김 여사 일정이 비교적 무탈하게 마무리됐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김 여사가 스페인 방문을 계기로 국제 외교무대에 데뷔한 만큼, 앞으로 본격적인 '퍼스트레이디' 행보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통령실은 이번 방문 기간 서면 브리핑 배포, 영상링크 공유 등을 통해 김 여사 활동 홍보에 공을 들였다.

스페인에서 선보인 김 여사 패션도 국내 언론과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김 여사는 특히 드레스코드를 여러 차례 바꾸면서도 왼쪽 옷깃에 태극기 배지를 항상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