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현 "조유나양 비극에 민주당 책임도"…"정치적 이용" 반발

입력 2022/06/30 23:08
박지현 "정치는 뭐했나, 저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
박은수 前부대변인 "갑작스레 민주당 책임? 당내 입지 넓히고자 이용"
5762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회 나서는 박지현 공동시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30일 조유나 양 가족의 비극에 관해 "지난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하자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반발이 나왔다.

초등학생 조양은 앞서 가족과 함께 전남 완도의 바닷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난 줄 알았던 아이가 부모와 함께 주검으로 발견됐다"면서 "집 우편함엔 카드 대금 독촉장이 수북이 쌓여 있었고, 아이의 부모는 자영업을 하다 폐업한 뒤 빚을 갚지 못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면서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다. 생활고를 비관한 가족의 동반 자살도 한두 번이 아니다"고 썼다.




이어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요"라면서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면서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저를 포함해 정치하는 모든 사람이 죄인이 되었다"면서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정치가 민생과 협치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 "박 전 비대위원장의 글이 기사화되는 것을 보고 민주당의 메시지로 전해지는 것이 우려스러워 빠르게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 사건을 언급하며 갑작스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게 책임을 물었다"고 적었다.

박 전 부대변인은 "많은 국민은 이 사건을 두고, '생활고 동반자살'이라는 프레임에 가려진 '아동 사망'에 슬퍼하고 있지만,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 전 비대위원장이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을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고 했다.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에도 "박 전 비대위원장 내부 총질하고 있다"라거나 "박 전 비대위원장이 또 민주당에 사과하라고 한다. 어이가 없다"는 비판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