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내홍에 지지율 역전…李, 尹 마중나가 '구애'

입력 2022/07/01 17:42
수정 2022/07/01 19:44
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
국힘 41.9% 민주 44.5%

지지율 하락에 이준석 책임론
홍문표 "국민 위해 자중해야"

尹출국길 배웅 안했던 李
귀국 마중 '尹心 붙잡기'
5796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를 마치고 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영접을 나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항공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은 한·미·일 정상 3자 회의"라며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 기간 중단됐던 군사적인 안보협력이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서 합치를 봤다"고 밝혔다. [이승환 기자]

국민의힘이 6·1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지 한 달 만에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추월당했다. 당내 내홍에 따른 결과로 비난 여론이 커지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하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직접 마중했다. 출국 당시 배웅에 나서지 않았던 이 대표가 귀국길에 마중을 나간 걸 두고 당내에서는 이른바 '윤심(윤 대통령 의중) 붙잡기'라는 해석이 나왔다.

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지난달 28~29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4.5%, 국민의힘 41.9%, 정의당 2.7%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주(40.2%) 대비 4.3%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국민의힘은 45.4%에서 41.9%로 3.5%포인트 하락해 희비가 엇갈렸다.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첫 역전이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를 앞두고 당내 갈등이 분수령을 맞이했다. 민주당도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싸움을 진행 중이지만,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여당을 향한 국민적 질책이 더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 지지율 추락에 이어 당 지지율까지 흔들리자 당내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 중 최고령이자 4선 중진인 홍문표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우리 당내에 패거리, 계파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만나본 분들 중 '두 달도 안 돼 이런 모습이라면 5년 가겠나'라고 하는 분까지 있다"며 "주인공들이 몇몇 있다. 당과 국민을 위해 자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의원은 그러한 인물이 누구인지는 차후에 밝히겠다고 했지만 맥락을 볼 때 이 대표를 비롯해 이 대표와 갈등의 중심에 선 배현진·김정재 의원 등 친윤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커지는 비판 여론 속 이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 부부의 귀국길 환영 행사에 마중을 나갔다. 비행기에서 내린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 대표,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순으로 악수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환하게 웃으며 짧은 인사말을 나눴다. 소위 친윤계 그룹인 장제원·배현진·김정재 의원과는 연일 각을 세우는 이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적극적인 '구애'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한 지난달 27일에는 공항에 나오지 않았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지용 기자 / 박인혜 기자 /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