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폭염피해 대응 강화'…전남도-시군, 더위 저감시설 확충

입력 2022/07/04 15:03
58522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로당 무더위 쉼터 점검

전남도는 폭염이 지난해보다 빨리 찾아오고 강도도 센 만큼 이에 따른 인명·재산피해를 막기 위해 재난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4일 밝혔다.

전남도는 22개 시군과 함께 지난 5월 20일부터 폭염 특별전담팀(TF)을 꾸려 분야별 폭염 피해 예방 활동과 피해 상황 접수 등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취약계층에 대응 물품을 지급하고, 다중인구 유동 지점에 그늘막 등 폭염 저감 시설을 확충하면서, 살수차 운영·양산 대여 서비스 등 도민이 일상에서 피해 없이 폭염을 극복하도록 돕고 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가 완화된 만큼 무더위쉼터에 냉방비를 지원해 노약자·취약계층·일반인 모두가 더위를 피하도록 7천611개의 무더위쉼터를 전면 개방 중이다.


폭염에 취약한 영농작업자와 건설공사 야외근로자는 드론 예찰과 현장점검 등을 통해 인명피해가 없도록 특보 기간 매일 살핀다.

일선 시군에선 읍면동장·이통장·재난 도우미가 관내 취약계층에게 수시로 전화해 안부를 묻고, 전화 미응답 주민은 직접 방문해 건강점검을 하는 등 전남에서 단 한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지역에서는 지난달 19일 나주·담양·곡성·구례·화순에 첫 폭염특보가 발효된 이후 이날 현재까지 12일간 이어지고 있다.

전남에는 담양·나주·화순 3개 군에 폭염경보가, 나머지 19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곳은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5도를 넘겼다.

질병관리청이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한 지난 5월 20일부터 지금까지 전남에서는 21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해 모두 치료받고 퇴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