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익산 부시장 술 취해 택시기사에 폭언, 출동한 경찰관에 호통도

입력 2022/07/04 22:54
전북 익산시 부시장이 술에 취한 채 택시 기사에게 시비를 벌이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의 직위를 밝히며 관할 경찰서장까지 거론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으로 구설을 타고 있다.

지난 1일 밤 익산시 한 아파트 단지에서 한 남성이 택시 기사와 시비가 붙어 경찰이 출동했다.

이 남성은 택시 기사에게 심한 폭언을 하기도 했다.

특히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을 '익산시 부시장'이라고 밝히고 "관할 경찰서장이 누구냐. 내가 전화하겠다"라며 호통을 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실제로 익산시 오모 부시장으로 확인됐다.

오 부시장은 당일 직원들과 회식에서 술을 마신 후 숙소로 가면서 택시 기사와 마스크 착용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술을 마셔 잘 기억은 안 나지만 (보도 내용이) 사실인 것 같다. 시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