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전대 룰 갈등'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역할 의미 잃어"(종합)

입력 2022/07/05 10:11
수정 2022/07/05 10:13
'중앙위 100% 예비경선·권역별 투표' 비대위 결정에 반발…"교감 없이 거친 방식"
58736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룰을 두고 당내 갈등이 분출하는 가운데 안규백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이 5일 전격 사퇴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전날 전준위가 결정한 예비경선 컷오프 등 관련 규정이 비상대책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뒤집힌 것에 대한 불만 표출로 해석된다.

전준위는 이날 오전 회의를 거쳐 당 대표 예비경선 선거인단의 30%는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반영하기로 결정했지만, 같은 날 오후 비대위는 기존대로 '중앙위원회 100%' 비중을 유지하는 것으로 결론을 바꿨다.




또 최고위원 선거의 '1인 2표' 가운데 1표는 투표자가 속한 권역의 후보에게 행사하도록 하겠다는 내용도 비대위 논의 과정에서 추가됐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다"며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 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58736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민주당 안규백 전준위원장

이어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 없는 제도"라며 "최고위의 구성에 지역 대표성을 보완하기 위해 1인 3표를 부여해 선택의 폭을 넓히거나 지명직 최고위원 구성에 지역 대표성을 고려하도록 하는 등 다른 방법이 있음에도 비대위는 가장 직접적이고 거친 방안을 선택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또 "현재 대의원·권리당원의 지역비를 구성해보면 비대위의 안은 의도대로 지역 대표성을 보완하기보다 수도권과 호남 지역의 대표성을 강화하는 안"이라며 "전준위에서 일부 제안이 있었지만 여러 우려로 논의하지 않기로 한 사안임에도 비대위에서 논의가 부활했고 깊은 숙고 없이 의결됐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전준위의 결정을 비대위가 뒤바꾸고, 이에 대한 전준위원장의 공개 반발까지 이어지면서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 당무위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