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신속 원구성 후 납품단가연동·유류세·반도체 논의하자"

입력 2022/07/05 10:11
수정 2022/07/05 10:15
"민주당 약속 지켜야…상임위 11:7 배분·법사위원장 국민의힘 몫"
"민생법안 만반 준비…물가상승률, 곡물·원자재의 공급 관리해야"
국민의힘은 5일 후반기 국회 의장단을 합의 선출해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튼 것과 관련, "책임있는 집권여당으로서 먼저 양보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신속히 원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8736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신속히 원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만큼, 당리당략이 아닌 시급한 민생현안 해결을 위해 하루라도 속히 상임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제 민주당이 약속을 이행해야 할 차례"라며 "국회의장을 제1 교섭단체인 민주당이 맡았으니 법사위원장은 제2 교섭단체인 국민의힘이 맡아야 하고, 지난해 7월에 합의했듯 11대7로 상임위를 배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원 구성과 동시에 민생 법안부터 처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놨다"며 "원자재가격 폭등으로 신음하는 중소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법안을 정무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하루속히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58736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성일종 정책위의장

성 정책위의장은 "유류세 부담을 덜기 위해 유류세 탄력세율을 확대하는 법안도 여야가 신속히 논의하고,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민주당이 작년에 발의한 반도체 특별법의 미비한 내용을 보완하자"고 제안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상임위별로 각 부처 민생현안보고와 함께 시급한 민생 입법에 조속히 착수할 수 있도록 상임위 구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 여름 6% 수준으로 예상되는 높은 물가상승률과 글로벌공급망 위기로 인한 곡물 및 원자재의 공급 위기 등 민생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민주당은 더 이상 전제조건 달지 말고 합리적이고 열린 자세로 상임위 구성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