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윤리위 빨리 결론내야"…권성동 "신속 보다 정확이 우선"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7/05 10:24
수정 2022/07/05 11:09
5874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한주형 기자]

국민의힘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이틀 앞둔 이준석 대표는 5일 그간의 침묵을 깨고 입을 열었다. 이 대표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세력의 공격이 있다"며 당내 갈등에 대해 자신의 잘못이 없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리위원회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 혁신위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에 간 것도 제가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는지'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뒤에 있는지 모르겠지만 윤리위가 이러고 있는 김에 '우리가 하자'고 누가 판단할 수도 있다"며 "'까마귀 날았는데 배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윤핵관들의 공격은 윤심(尹心)과 전혀 무관한 것인지' 묻는 질문엔 "거기에 대해서 어떠한 판단도 하지 않는다"면서 "사실 피상적으로 보기에는 전혀 그런 징후가 없다. 대통령께서 당무에 개입한 징후가 없다"고 답했다.

자신의 징계 심의에 대해선 "빠르게 결론이 나야 한다"며 "더 이상 길어지면 정국이 전부 다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표의 윤리위 징계 심의에 대해 "결론을 빨리 내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