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친명계 등 野 의원들, 전대룰 논란에 "전당원투표 요구할 것"

입력 2022/07/05 12:19
"비대위 결정, 기득권 지키기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않겠다는 것"
5883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주당 전당대회 룰 관련 친이재명계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규칙을 두고 당내에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친명(친이재명)계를 비롯한 38명의 의원이 5일 전당원투표로 전대 룰을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친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 등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충분한 논의 없이 독단적으로 졸속 의결한 비대위의 결정을 거두고 모든 당원이 참여하는 전당원 투표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먼저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에서 결정한 대표·최고위원 예비경선(컷오프) 관련 여론조사 30% 반영안을 비대위가 뒤집어 중앙위원급 위원 투표 100%로 의결한 점에 문제를 제기했다.




의원들은 "중앙위원급 위원만으로 예비경선을 치르면 당내 기득권 세력의 의지가 담긴 후보들만을 투표에 부치게 되는 문제를 지속하게 된다"며 "이런 결정은 당내 기득권 지키기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출 시 1표를 자신이 속한 권역 출신 후보에게 행사하게 한 점도 비판했다.

이들은 "당 지도부의 수도권 집중화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제시된 것처럼 보이는데, 이는 당원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것이자 강제하는 것이므로 절차적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회견에 참석한 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당내 조직화한 기득권 세력이 어떤 분들인지 모르나 당의 혁신과 변화를 막고자 이런 결정을 끌어낸 것 아닌가"라며 "당원과 국민의 의견을 수용해 진전된 결정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도 "오늘부터 권리당원의 동의를 받아 전당원투표에 부치는 방식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