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대통령 인사논란 답변에…우상호 "尹도 전 정부 인사, 자기모순"

입력 2022/07/05 13:22
수정 2022/07/05 14:22
5885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대학본부에서 광주 지역 대학 총장단 협의회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부실 인사 지적을 받자 전 정권 장관들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도 전 정부 인사인데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광주 전남대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 정부 인사 중에 훌륭한 사람을 봤냐는 말은 자기모순 아닌가"라며 "문재인 정부서 검찰총장을 한 고위급 인사인데 자기를 디스한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바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새 정부의 부실 인사와 검증 실패 지적과 관련해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들 중에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며 "사람들의 자질이라든지 이런 것을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황당무계한 궤변"이라며 "연이은 인사 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무겁게 인정하고 인사권자로서 결자해지를 하진 못할망정, 민심을 완전히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물론 비서실장부터 인사기획관까지 무능한 인사검증라인을 문책하고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