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리위 D-1…이준석·국민의힘 내일 '운명의 날' 맞는다

입력 2022/07/06 11:57
수정 2022/07/06 17:32
'당원권 정지' 이상 징계시 치명타…비대위·조기전대 등 차기당권 투쟁점화
징계 피하면 기사회생 전망…혁신 드라이브에 친윤 그룹과 계파갈등 확대할 듯
5926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심의·의결할 7일 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윤리위는 이 대표 개인의 정치적 명운이 걸린 것은 물론이고 집권 초반 여당 내부 권력 지형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점에서 당 안팎에서는 숨죽인 채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6일 현재 이 대표의 징계 여부와 징계 시 수위에 대해 예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4단계 징계 수위 중에서 '제명'과 '탈당 권유'는 물론이고 최대 3년까지인 '당원권 정지'의 경우도 이 대표의 임기가 내년 6월까지인 점을 고려할 때 일정 기간 이상의 처분이 나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 대표 측은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윤리위의 어떤 징계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만약 징계가 현실로 다가온다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정 공방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 대표의 징계 시나리오와 맞물려 더욱 주목되는 것은 차기 권력투쟁 및 당권 구도의 향배다.

국민의힘 당헌은 궐위된 당 대표의 잔여 임기가 6개월 이상이면 임시전대를 열어 당 대표를 뽑되 임기는 전임 대표의 잔여 임기로 하게 돼 있다.

이 대표가 만약 이번에 징계를 받고 물러난다면 새로 뽑힐 지도부의 임기도 그때까지인 셈이다.

이에 당 내부에서는 임기가 1년도 안 되는 사실상의 임시 지도부를 뽑아 1년 새 전대를 2번 치르느니 차라리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통해 징검다리 역할을 맡기는 게 어떠냐는 의견도 고개를 들고 있다.

여기엔 2024년 4월 치러지는 22대 총선의 공천권 문제도 걸려 있기 때문에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전 원내대표와 안철수 의원, 권성동 원내대표 등도 각기 나름의 셈법을 갖고 이번 윤리위 징계 결과를 주시하는 모습이다.

59264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당대표실 향하는 이준석 대표

그러나 만약 윤리위가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고 넘어간다면 이 대표 입장에서는 그간 발목을 잡던 이슈에서 벗어나 기사회생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이 대표는 자신이 띄운 혁신위원회를 통해 당 혁신 드라이브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당내 친윤(親尹) 그룹과는 더욱 뚜렷한 각을 세우면서 당내 계파 갈등이 확대되리란 관측이 나온다.

'경고' 또는 비교적 단기간의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나오더라도 이 대표는 불복,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고 여론전을 강화하리란 전망이다.

최근 자신에 대한 당내 공격을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소행으로 단정하고 집중 포격을 가했던 이 대표도 이날 오전에는 별다른 언급 없이 조용한 분위기다.

다만, 이 대표 측은 윤리위 측이 언론 익명 인터뷰 등을 통해 진행 상황을 흘리는 것이 당규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을 제기하는 등 윤리위 활동에 대한 불만을 숨기지 않는 분위기다.

59264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 듣는 장제원 의원

당 안팎에서는 여전히 이 대표와 윤리위에 대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에서 "경찰의 발표도 없이 윤리위에서 자의적으로 임의적으로 징계를 한다면 당이 뒤집힌다"며 "내일 윤리위에서 '이건 경찰 기소 여부를 보겠다. 그때 판단하겠다' 이렇게 결론 내리는 게 가장 현 당헌·당규 상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재섭 전 비상대책위원은 YTN 라디오에 나와 "윤리위가 지금 열리고 징계를 내리는 과정 자체가 절차적 정당성을 상당 부분 상실한 부분들이 있다"며 "'이준석 대표가 당의 품위를 손상했느냐'라고 완전히 주관적이고 가치적인 판단으로 넘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김 대표의 '박근혜 시계 전달' 진술을 반박한 것에 대해 "경찰에 가서 어떻게 확보해서 김성진에게 메기구이 집에서 백팩에서 꺼내서 줬는지 본인이 답을 해야 될 일"이라며 "(관련 증거를 윤리위에) 준비해서 제출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