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전대룰 '비대위 수정안' 철회…'전준위 원안' 의결

맹성규 기자
입력 2022/07/06 12:21
수정 2022/07/06 14:33
5927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대위 개회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부 갈등을 촉발한 '비상대책위원회 수정안'이 6일 철회됐다.

민주당은 이날 당무위원회를 열어 당 대표 예비경선에서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안'을 그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비대위가 최고위원 선거에서 도입하려 한 '권역별 투표 제도'도 비대위 회의를 통해 스스로 철회했다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전준위안과 달리 전당대회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100%'로 치르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을 샀다.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도를 철회한 것에 대해선 "전국 정당으로 확대하는 데 민주당이 겪은 어려움에 대한 문제제기는 충분히 했지만, 제도 설계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이 제시한 의견 중 일리 있는 것이 있어서 중장기 과제로 설계하자는 것이 표면적 이유"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한편으로는 대립이 격화하고 있어 당무위원회에서 격론이 벌어질 만한 사안은 줄여보자는 취지의 정치적 결정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