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비선보좌 논란' 맹공…"그러다 최순실 국정농단 일어난것"

입력 2022/07/07 15:17
수정 2022/07/07 16:09
내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
5981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스페인 방문 마친 윤석열 대통령 내외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이 동행한 것과 윤 대통령의 친인척이 대통령실에 채용된 것을 "비선정치"로 규정하며 연일 공세를 이어갔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공식 인사 절차를 거치지 않은 사람이 대통령과 가깝다는 이유로 공무를 담당하는 것을 흔히 비선정치라고 부른다"면서 "지금이라도 공식적인 사과를 하고 제2부속실을 만드는 등 절차를 갖추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고민정 의원도 "대한민국이 오로지 대통령의 사적 인연으로 채워지고 있다"면서 "민간인이 1급 보안에 해당하는 대통령 동선, 일정, 장소를 공유받았음에도 보수를 받지 않으면 문제없다는 안이한 인식에 기가 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사비서관, 의전비서관, 비서실장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59816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윤석열 대통령 부부를 둘러싼 인사 논란을 '최순실 국정농단'에 빗대기도 했다.


윤건영 의원은 BBS 라디오에 출연해 "최순실 씨가 대통령 보고서에 대해 조언을 하지 않았나. 그게 바로 국정농단"이라며 "이분(인사비서관 부인)이 실질적인 행사와 의전을 도맡아 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말 그대로 비선"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인식 전환이 없으면 비슷한 사건이 일어날 수밖에 없고 지지율은 하락할 것"이라며 "국정운영, 공직, 공적 영역에 대한 기준을 망각한 것 아닌가 싶다"고 비난했다.


야권 원로인 유인태 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지금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러다 국정농단이 일어난 것 아닌가. 최서원(최순실) 건에서 드러난 바 있다"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안 좋은 냄새가 스멀스멀 올라온다"면서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공적인 권한을 너무 사적으로, 쉽게 생각하고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용기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은 비선 및 친인척 채용 논란에 대해 즉각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원내대표단은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집무실 정문 앞을 찾아가 '비선 농단과 대통령실 사유화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로 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