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정문 "최근 12년간 불법 공매도 위반 94%가 외국인"

입력 2022/07/31 17:33
"최근 5년간 공매도 비중, 외국인 68%…불법 근절 노력 소극적"
2017년 이후 82건 적발…건당 과태료 1억6천만원 '솜방망이 처벌'
6737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불법 공매도로 금융 당국에 적발되는 위반자 중 대부분이 외국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아 31일 공개한 '불법 공매도 조치 상세 내역'에 따르면 2010년부터 현재까지 불법 공매도로 과태료·주의 조치를 받은 127명 중 외국인은 119명(93.7%)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최근 5년간 공매도 누적 거래대금 중 외국인의 거래 비중이 70% 전후(67.9%)인 것을 고려하면 불법 공매도를 저지른 외국인 비중이 90%가 넘는다는 사실은 금융당국의 외국인 불법 공매도 근절 노력이 소극적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2020년에 불법 공매도 처벌 수준을 강화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여전히 외국인에 의한 불법 공매도가 예년 수준인 만큼 국내 투자자 보호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불법 공매도 처벌이 '솜방망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지난 5년간 적발된 불법 공매도는 총 82건으로, 이를 통해 거래된 주식 규모는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은 3건을 제외하고 총 1억5천100만주였다.

1건당 평균 194만주의 불법 공매도가 이뤄진 셈이다.

이에 대한 처벌은 평균 1억6천300만원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