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감사원, '文정부 탈원전' 특별감사 조만간 착수

입력 2022/08/03 11:37
수정 2022/08/03 11:40
하반기 감사계획에 포함 예정…1년5개월만에 다시 감사
6827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감사원

감사원이 조만간 전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수립 과정에 대한 특별감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감사원 관계자에 따르면 감사원은 올해 하반기 감사계획에 탈원전을 대상으로 한 특별감사를 포함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감사 시점이나 중점 감사 대상은 현재 논의 중이다.

감사원은 2020년 1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대상으로 '에너지 전환 로드맵과 각종 계획 수립실태' 감사를 벌인 바 있다.

감사원은 지난해 3월 해당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산업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에 "절차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표가 나온 지 1년 5개월 만에 다시 '탈원전 감사'에 착수하는 것이다.


감사원 감사 업무를 총괄하는 유병호 사무총장의 지휘하에 강도 높은 '탈원전 감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유 총장은 2020년 4월 문재인 정부에서 공공기관감사국장을 지내며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감사를 주도했다.

감사원은 같은 해 10월 감사를 마무리한 뒤 "정부가 2018년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원전을 계속 가동했을 때의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저평가했다"는 요지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유 총장은 이후 비(非) 감사부서인 감사연구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를 두고 '좌천성 인사'가 아니냐는 정치권 일각의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