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퇴임 후 첫 휴가 문재인, 옷차림 보고…딸이 말하기를

입력 2022/08/06 07:03
수정 2022/08/06 08:06
69267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만난 오영훈 제주지사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난 1일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를 방문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일에는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물놀이를 즐겼으며 3일에는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과 올레길을 탐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제주를 방문한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개되면서 문 전 대통령의 패션에도 관심이 쏠린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에서 열매를 맺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오 지사는 "휴가차 제주에 계신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뵙고 왔다"며 "제주에 계셔서 그런지 지난달 양산에서 뵈었을 때보다 더 밝은 모습이셨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께선 4·3의 정의로운 해결에 기반해 제주가 새롭게 미래로 나아가는 구상을 말씀드렸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출발한 수소경제, 신남방정책의 열매를 이곳 제주에서 맺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오 지사는 문 전 대통령 내외, 부인 박선희 씨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 속에서 문 전 대통령은 제주 전통 의상인 '갈옷'을 입고 있어 익숙한 옷차림이 눈길을 끈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딸 다혜 씨는 지난 7월 트위터를 통해 같은 '갈옷' 차림의 문 전 대통령을 올린 바 있다. 다혜 씨는 문 전 대통령의 10년 전을 비교하는 사진 올리며 "단벌 신사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또한 탁 전 비서관은 휴가중인 문 전 대통령이 파란색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탁 전 비서관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휴가 중인 문 전 대통령 사진과 함께 "랄랄라 랄랄라 즐거운(?) 산행. 이.었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파란색 반소매 셔츠를 입고 파란색 수건을 목에 건 문 전 대통령이 담겼다. 덥수룩한 흰 수염 차림의 문 전 대통령은 탐방로 계단에 앉아 쉬면서 과일 등을 먹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문 전 대통령은 한라산 영실 탐방로를 오르다 풍광을 감상하고 있다.

3일 사단법인 제주올레 페이스북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커플룩'을 입고 가족들과 함께 제주올레 4코스를 방문한 모습이 공개됐다.


함께 첨부된 사진 속에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제주올레 티셔츠 커플룩을 입고 반바지, 운동화로 편안한 차림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올레 측은 "휴가차 제주를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께서 오늘 제주올레 4코스를 방문하셨다"며 "제주올레 티셔츠 커플룩으로 올레 '찐 사랑'을 보여주시고 여름 올레를 걸으신 후 해수욕까지 즐기며 온몸으로 여름날의 제주를 즐기신다"고 전했다.

지난 2일에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봤다는 목격담과 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편안한 피서지 차림을 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등에 글자가 새겨진 검정색 티셔츠, 반바지와 샌들 차림이며 김정숙 여사는 래시가드에 아쿠아슈즈를 신고 있다.

한편, 문 전 대통령 측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며칠간 여름 휴가를 갈 계획"이라면서 "시위하는 분들, 멀리서 찾아오시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5월 사저가 있는 양산시 평산마을로 귀향한 후 경남을 벗어난 것은 처음이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