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힘 내홍 절정에…목소리 커지는 홍준표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8/06 08:59
수정 2022/08/06 09:21
6927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대구시]

여의도에서 벗어나 '보수의 심장'으로 하방한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중앙 정치에 훈수를 두기 시작했다.

홍 시장은 윤석열 정부 국정 운영에 뒷받침이 되어야 할 여당이 계속해서 분열하자 쓴소리하며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 연이은 홍 시장의 '직언'에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행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홍 시장은 '지방자치단체장' 중 유일하게 중앙정치에 회초리를 들고 있다. 대구로 '하방'했지만, 과거 국회의원 시절 '보수 사이다'로 통했던 만큼 훈수는 멈추지 않는 모습이다.

홍 시장은 자신이 개설한 청년 정치 커뮤니티 플랫폼 '청년의꿈'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 소신을 밝히고 있다. 홍 시장이 올린 게시물을 살펴보면 중앙 정치와 관련된 글들이 대다수다.

홍 시장의 직언은 지난 6월 말부터 시작됐다. '김건희 여사 리스크', '이준석 대표 윤리위 징계', '국민의힘 내홍' 등 정치 현안에 대한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홍 시장의 훈수는 여름휴가를 보내는 중에도 계속됐다.


지난 1일 휴가를 떠난 홍 시장은 끊임없이 당 내홍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는 데 대해 "왜 자꾸 꼼수로 돌파하려고 하는지 안타깝다"며 "이준석 대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당까지 혼란으로 밀어 넣어서야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다음 날인 3일 덕유산 설천봉 정상에 오른 홍 시장은 안개가 자욱하게 낀 사진 한 장을 첨부하며 "안개로 아무것도 볼 수 없다. 요즘 우리 당 같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같은 날 해바라기밭으로 보이는 곳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활짝 핀 해바라기처럼 나라도 당도 이랬으면"이라는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 시장은 5일 돌연 이 대표를 향해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며 충고하기도 했다. 장외에서 계속 설전을 펼치는 이 대표의 태도에 '중재'하기 어렵다며 비판한 것이다.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다.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직격했다.

69272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5일 동인동 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같은 홍 시장의 행보에 대해 '전략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홍 시장의 메시지를 보면 윤 대통령을 옹호하는 동시 중앙 정치에 쓴소리하며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진 대통령리더십 연구원장은 이날 매경닷컴과의 통화에서 "홍 시장의 쓴소리를 '대권행보'라고 단정 짓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한 번 이상 대권에 도전했던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대선을 향한 메시지를 내놓는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홍 시장이 최근 윤 대통령과 관련 우호적인 멘트를 많이 하는 데 용이한 행보"라며 "가뜩이나 어려운 윤 정부를 보호하고 방어해주는 발언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중도·보수층을 포옹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홍 시장의 발언은 여당과 정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