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경태, 이상민·박순애 거론 "읍참마속 심정으로 인적쇄신필요"

입력 2022/08/08 10:05
수정 2022/08/08 10:29
"여러 의혹 일거 해소 위해 특별감찰관 빨리 임명해야"
6959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긴급 연석회의에서 발언하는 조경태 의원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은 8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읍참마속 하는 마음으로 인적 쇄신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5선의 조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서 '이 장관과 박 부총리 두 사람이 경질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의 지지율을 갉아먹는 내각이 있다면"라고 전제한 뒤 이같이 답했다.

대통령실에서 인적쇄신론과 관련해 신중한 반응을 고수하는 가운데, 여당 내에서 윤석열정부 초대 내각 구성원인 둘에 대해 경질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조 의원이 처음이다.

조 의원은 "(인적쇄신을) 해야만 국민이 새 정부에 대한 믿음이 훨씬 더 공고하게 되고 기대감을 다시 회복시키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어 진행자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대학원 동기가 현재 대통령실에서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논란 등을 언급하며 특별감찰관 선출 문제에 대해 견해를 묻자 "이런 여러 의혹을 일거에 해소하기 위해서는 빨리 임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 제시한 제2부속실 설치 부분도 좀 더 진지하게 잘 논의해서 더 대통령 여사님에 대한 여러 의혹이나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도 덧붙였다.

69592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